Date. 2012-02-08 22:19:11.0
재미있는 한방상식
다양한 건강관련 상식은 안다고 좋은 것이 아니라, 얼마나 제대로 알고, 적절하게 생활에 적용하고 있는지가 중요하다.

특히 한방상식과 관련해서는 제대로 알고 있는 경우보다 오히려 잘못 알고 있거나 모르고 있는 건강상식들이 더 많은 것이 사실이다.

따라서 평소 알고 있던 한방건강상식이 맞는 이야기인지, 그렇지 않다면 왜 그런지를 먼저 알아야 하고,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개개인에도 적용가능한지를 판단해야 한다.



◆ 코골이와 목 디스크는 관계가 없다?

일자목은 목 디스크의 주요한 원인 중 하나이므로 코골이가 심할수록 목 디스크가 발병할 가능성도 높다고 볼 수 있다.

목의 곡선과 코골이와는 상관관계가 있으며, 코를 고는 것 자체가 잠잘 때 목이 일자화돼 기도확보가 어려워지면서 생기는 것이다.

사람의 정상적인 목뼈는 앞쪽으로 구부러져 있는 C자형 커브를 이루고 있으며, 목이 일자화되면 목뼈 사이에서 쿠션 역할을 하는 디스크에 압박을 가하게 돼, 목 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다.

이는 경추의 신경과 혈관을 압박해 만병의 근원이 되며 목뼈의 변형은 척추의 변형에도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코골이를 생리적인 습관으로 여기고 방치해서는 안 된다.



◆ 요통환자, 푹신한 침대가 좋다?

일반적으로 요통 환자에게 푹신한 침대보다는 딱딱한 침대나 바닥이 더 좋다.

너무 푹신한 침대는 척추의 곡선을 더 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매트리스나 요를 깔지 않고 너무 딱딱한 곳에서만 잠을 잘 경우 특정 부위가 과도하게 눌리면서 허리 주변의 근육이 긴장돼 통증이 더 심해질 수 있다.

또 둔부와 어깨가 바닥에 눌리고 그로 인해 척추 부위에 무리를 주어, 나아가서는 디스크의 한 원인이 될 수도 있다.

그러므로 요통 환자에게 가장 좋은 잠자리는 2센티미터 높이 가량의 몸의 형태를 잡아줄 수 있는 매트리스나 솜이 고른 요를 돌침대 같이 딱딱한 침대나 맨바닥 위에 깔고, 낮고 작은 베개를 베고 자는 것이다.

보온 효과는 물론 바닥에 눌리는 신체 부위의 면적이 넓어져 압력이 고루 전달될 수 있기 때문이다.



◆ 디스크, 지압으로 시원하게 푸는 것이 좋다?

요통환자의 경우 지압은 피하는 것이 좋다.

지압을 할 때 허리를 발로 밟는 경우가 있는데, 이렇게 강한 힘으로 허리를 압박하게 되면 일시적으로는 시원하다거나 통증이 줄어들 수는 있지만 결과적으로는 허리에 큰 부담을 주게 된다.

한방 추나 치료에서도 비뚤어진 뼈를 제자리에 맞추기 위해 특정부위를 압박하는 경우가 있기는 하지만 발로 밟을 정도로 강한 힘을 사용하는 경우는 없다.

지나친 압박은 척추에 손상을 입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의료인이 아닌 무자격자의 경우는 압박 정도를 판단할 수 없으므로 위험하다.

지압으로 간단하게 근육의 뭉친 곳을 풀어주는 정도야 별 문제가 없겠지만 그것이 도를 넘어서 너무 강하게 척추를 압박하면 오히려 척추에 안 좋은 영향을 주고 디스크 질환을 악화시킬 수도 있으니 조심하는 것이 좋다.



◆ 턱 아플 땐 입 적게 벌려야 한다?

턱이 아플 때 입을 벌리는 운동을 하는 것은 턱관절 장애를 비롯한 관절 질환에 오히려 도움이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발목 관절이 삐었으나 급성기가 지나 회복기에는 통증이 약간 남아 있더라도 발목과 주변 근육 기능의 회복을 위해 조금씩의 걷는 운동이 필요한 것과 같은 이치이다.

따라서 턱관절 장애가 있을 때 입을 벌리지 않고 두는 것은 통증을 막는 데는 일차적인 방편이 될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사용하는 관절의 가동성을 낮추기 때문에 굳어진 관절을 나중에 움직이는 데에 더 큰 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러므로 되도록 입을 벌리는 운동을 하는 것이 턱관절 장애를 치료하는 데 효과적이다.



◆ 한약을 먹으면 살이 찐다?

한약재는 칼로리로 따지면 하루 분량이 200cal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쉽게 말해 보약에 들어가는 약재들은 밥상의 나물과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된다.

다만 그 나물에 질병치료, 체질개선, 증상완화의 효과가 더해진 것으로 한방에서는 환자를 진찰할 때 그 사람의 체질 등을 살펴 약을 처방하는 것이 기본 원칙이다.

예를 들어 몸이 왜소하고 허약한 사람들은 오장육부의 기능을 원활히 해줘 식욕을 돋울 수 있는 약으로 몸을 보해주고, 살이 찐 사람들에게는 기혈의 순행을 원활하게 하는 약을 처방해 오히려 몸이 건강해지고 생리활동이 활발해져 인체의 불필요한 노폐물이 제거되고 부종 등이 없어질 수 있으므로 건강하게 살이 빠질 수도 있다.

다만 대부분 몸의 기운이 회복되면서 복용 전 저하돼 있던 소화흡수 기능이 개선돼 식욕을 조절하지 못해 체중이 늘기도 한다.

하지만 보약 자체에 체중을 증가시키는 성분이 있는 것은 아니므로 보약 복용 시 적당한 운동량을 유지하면 오히려 날씬하고 건강해질 수 있다.



◆ 보약은 가을, 겨울에만 먹는다?

흔히 보약은 봄, 가을에만 먹고 여름, 겨울에는 먹지 않는다고 생각하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다.

다만 계절에 따라 쓰이는 보약이 다를 뿐이다.

예컨대 봄에는 생리기능 중 기화(기의 운동과정 중에 발생하는 변화)작용과 비위의 기능을 돕는 약물 위주로 처방한다.

여름에는 심장 주변에서 몸의 말단으로 혈액을 운반하는 말초혈관이 확장되고 정맥순환이 잘 되지 않아 땀을 많이 흘리기 때문에 이에 맞춰 보약을 처방한다.

가을에는 몸 안에서 생긴 호르몬과 생물학적 활성 물질을 직접 몸속이나 피 속으로 보내는 내분비기능을 보강하는 약을 주로 사용하고,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기 때문에 호흡기 건강을 지켜주고 피부 과민을 방지하는 약을 처방한다.

겨울에는 각종 음액(혈액, 호르몬 등)과 신장의 기운을 도와주는 처방을 한다.



◆ 한약재 팩은 누구에게나 좋다?

시중에서 흔하게 구할 수 있는 살구씨와 율무 등 한약재로 만든 팩은 모든 사람, 모든 피부에 적당한 것은 아니다.

더구나 피부는 단순히 피부의 문제보다 몸 속 장기 불균형이 원인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간혹 남들이 좋다는 팩을 하면서 발진이나 두드러기 등의 민감한 반응이 나타날 경우에는 즉시 사용을 중지해야 한다.

가장 좋은 방법은 한방 피부미용팩을 하기 전에 손등에 미리 팩을 해 본 후 피부 반응 보아 맞는 경우 사용을 시작하는 것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