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로 구별  |  심성으로 구분  |  병, 증상으로 구분  |  이로운음식, 해로운음식  |  체질과 질병
약재와 보약  |  감정 콘트롤  |  장수비결  |  적합한 운동  |  배우자 고르기  |  섭생법
1.사회적 섭생법
사회적 섭생이란 우리가 삶을 살아가면서 구애되는 외부환경조건에 적절히 조화하고 절제하는
지혜를 의미한다.

이제마(李濟馬)는 치료의학(治療醫學)으로서 개체의학(個體醫學)보다는 예방의학(豫防醫學)으로서 사회의학(社會醫學)을 더 중요시하고 생활의 지혜로서 또한 인격수양의 방법으로 사회적 섭생을 제시하고 있다.

인간의 생활은 지리적(물(物)), 혈연적(신(身)), 사회적(심(心)), 역사적(사(事))요소를 바탕에 두고 형성된다. 인간의 행위는 거처(居處, 가정을 이끄는 일), 당여(黨與, 지역적이나 혈연적으로 무리를 이루는 일), 교우(交遇, 사회적 및 학문적 교류활동), 사무(事務, 역사적 사명으로 수행하는 일) 등 네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이들에 대한 사상인(四象人)의 천부(天賦)적 능부(能否)가 있다.
태양인(太陽人)은 교우(交遇)는 잘하지만, 나태(懶怠)한 마음 때문에 주식(酒食)에 빠지기 쉬워 당여(黨與)를 못하게 된다.

이를 극복하자면 근간(勤幹)의 생활태도에서 방법을 찾아야 된다.

이와 같이 주(酒), 색(色), 재(財), 권(權)은 우리 주위에 적당히 있을 때 우리 생활을 윤택하게 하는 필요한 요소가 되지만 이들을 욕심내어 너무 많이 소유한다면 결국 가정의 파탄은 물론이고 건강을 해치는 수요(壽夭)의 관건이 된다.

주(酒), 색(色), 재(財), 권(權)의 중용(中庸)을 위해서 간약(簡約), 근간(勤幹), 경계(警戒), 문견(聞見)의 생활 태도가 강조된다. 이처럼 내면의 수신(修身)과 외부 환경과의 갈등을 잘 조정하는 것은 인간의 바른 삶의 근본으로서 과도한 욕심은 건강을 해치게 되고 수요(壽夭)의 관건이 된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정의했듯이 건강(健康)은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건강이 건강의 필수요소이듯, 사상의학(四象醫學)의 건강 역시 동일한 조건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 중에서 특히 정신적 건강에 더 많은 비중을 두어 다루고 있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요약한다면 다음과 같은 이제마(李濟馬) 선생님의 말씀으로 대신할 수 있을 것이다.

"남의 현명(賢明)함을 질투하고, 재능(才能) 있음을 시기하는 것이 천하에 가장 많은 질병(疾病)의 원인이며, 현명(賢明)함을 사랑하고 선(善)한 행동을 즐거이 하는 것이 세상의 가장 큰 약(藥)이다."


2.심신 섭생법

태양인(太陽人)은 성정(性情)에서 슬픔(애성(哀性))이나 화(노정(怒情))를 내는 감정을 조심해서 기운이 위로 상승(上升, 양성화(陽性化))되는 것을 억제할 필요가 있고, 평소 한 발짝 양보해서 조급한 마음(급박지심(急迫之心))을 조절하고 과격하기 쉬운 남성적 기질을 조심해서 행동해야 한다.

평소 건강조건에서는 소변(小便) 양이 충분한가 관찰할 필요가 있고(대변(大便)은 간혹 8∼9일씩 보지 못해도 큰 병(病)이 아니다.), 입에서 거품이나 침이 자주 고이고, 명치 밑에 딴딴한 덩어리가 있게 되면 건강이 좋지 않는 것이다.

태양인(太陽人)이 평소 건강한 사람처럼 보이다가 갑자기 해역병(咳逆病, 하지무력현상(下肢無力現狀))이나 열격증, 식도연하장애(食道嚥下障碍))이 생기면 중증(重證)의 병세로 전환된 것으로 생각하고 급히 서둘러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