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로 구별  |  심성으로 구분  |  병, 증상으로 구분  |  이로운음식, 해로운음식  |  체질과 질병
약재와 보약  |  감정 콘트롤  |  장수비결  |  적합한 운동  |  배우자 고르기  |  섭생법
1.사회적 섭생법
사회적 섭생이란 우리가 삶을 살아가면서 구애되는 외부환경조건에 적절히 조화하고 절제하는
지혜를 의미한다.

이제마(李濟馬)는 치료의학(治療醫學)으로서 개체의학(個體醫學)보다는 예방의학(豫防醫學)으로서 사회의학(社會醫學)을 더 중요시하고 생활의 지혜로서 또한 인격수양의 방법으로 사회적 섭생을 제시하고 있다.

인간의 생활은 지리적(물(物)), 혈연적(신(身)), 사회적(심(心)), 역사적(사(事))요소를 바탕에 두고 형성된다. 인간의 행위는 거처(居處, 가정을 이끄는 일), 당여(黨與, 지역적이나 혈연적으로 무리를 이루는 일), 교우(交遇, 사회적 및 학문적 교류활동), 사무(事務, 역사적 사명으로 수행하는 일) 등 네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이들에 대한 사상인(四象人)의 천부(天賦)적 능부(能否)가 있다.
태음인(太陰人)은 거처(居處)는 잘 하는데 식욕(食慾) 때문에 재화(財貨)에 눈이 어두워 사무(事務)를 잘하지 못한다. 이를 극복하자면 문견(聞見)있는 생활을 하여 재화(財貨)를 청렴하게 구별할 수 있는 안목이 있어야 된다.

이와 같이 주(酒), 색(色), 재(財), 권(權)은 우리 주위에 적당히 있을 때 우리 생활을 윤택하게 하는 필요한 요소가 되지만 이들을 욕심내어 너무 많이 소유한다면 결국 가정의 파탄은 물론이고 건강을 해치는 수요(壽夭)의 관건이 된다.

주(酒), 색(色), 재(財), 권(權)의 중용(中庸)을 위해서 간약(簡約), 근간(勤幹), 경계(警戒), 문견(聞見)의 생활 태도가 강조된다. 이처럼 내면의 수신(修身)과 외부 환경과의 갈등을 잘 조정하는 것은 인간의 바른 삶의 근본으로서 과도한 욕심은 건강을 해치게 되고 수요(壽夭)의 관건이 된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정의했듯이 건강(健康)은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건강이 건강의 필수요소이듯, 사상의학(四象醫學)의 건강 역시 동일한 조건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 중에서 특히 정신적 건강에 더 많은 비중을 두어 다루고 있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요약한다면 다음과 같은 이제마(李濟馬) 선생님의 말씀으로 대신할 수 있을 것이다.

"남의 현명(賢明)함을 질투하고, 재능(才能) 있음을 시기하는 것이 천하에 가장 많은 질병(疾病)의 원인이며, 현명(賢明)함을 사랑하고 선(善)한 행동을 즐거이 하는 것이 세상의 가장 큰 약(藥)이다."


2.심신 섭생법

태음인(太陰人)은 성정(性情)에서 기쁨(희(喜))이나 즐거움(낙정(樂情))의 감정을 조심해서 기운이 하강(下降, 음성화(陰性化))하는 현상을 억제하고, 평소 외부 일에 관심을 많이 갖고 적극적인 활동을 하여야 한다.

평소 건강조건으로 전신에 땀이 고루 잘 나면 건강하지만 땀이 잘 나오지 않거나, 부분적으로 등이나 목덜미에만 땀이 나고 안면이나 손발에 땀이 없으면 좋지 않다.

태음인(太陰人)의 병은 조(燥)로 인한 것이므로 발산(發散)이나 통변(通便)이 치료요령이다.

태음인(太陰人)은 식사를 많이 하는데 비해 활동이 적어서 비만(肥滿)해지기 쉽다. 항상 움직이고 땀을 흘리게 하여 비만해지지 않고 변비(便秘)를 막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