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로 구별  |  심성으로 구분  |  병, 증상으로 구분  |  이로운음식, 해로운음식  |  체질과 질병
약재와 보약  |  감정 콘트롤  |  장수비결  |  적합한 운동  |  배우자 고르기  |  섭생법
한의학(韓醫學)은 본래 신농씨(神農氏)의 '본초(本草)', 황제(黃帝)의 '내경(內經)', 장중경(張仲景)의 '상한론(傷寒論)', 주굉(朱肱)의 '활인서(活人書)' 등을 거쳐 발전하였고, 우리나라에서는 허준(許浚)이 '동의보감(東醫寶鑑)'으로 집대성하였다.

이러한 한의학(韓醫學)은 증치(證治, 증상치료)의학으로 질병의 치료 방법이 사상의학에서 제시한 병증 이론과 몇몇 치료법은 일반 한의학의 증치 의학 내용을 일부 포함한다.

이제마가 체질병증 관점에서 한의학을 계승하고 보완하려 했기 때문이다. 그러니 병증을 보는 관점이니 치료 방법은 증치 의학의 허실보사(虛實補瀉, 허(虛)함은 보(補)하고, 실(實)함은 사(瀉)하여 다스림)라는 원칙과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

이제마는 약재의 성질에 따라 각 체질에 맞는 것과 해로운 것을 구분하고, 중국(中國) 송(宋), 원(元), 명(明)나라의 의서들을 연구하여 각 체질에 맞는 처방들을 골라서 분류한 뒤, 사상체질에 맞는 처방을 창안하였다.
태음인(太陰人)은 폐(肺)에 발산(發散)하는 기운이 적고, 간(肝)에 모아 들이는 기운이 많기 때문에
안으로 열(熱)이 쌓이기 쉽다. 따라서 소변(小便)과 대변(大便)을 잘 소통하게 하여 치료해야 한다.
◎ 허약한 폐(肺)의 기운을 보(補)하는 약재 :
    맥문동(麥門冬), 오미자(五味子), 산약(山藥), 길경(桔梗, 도라지), 우황
    (牛黃), 상백피(桑白皮), 행인(杏仁), 마황(麻黃), 의이인(薏苡仁), 황율
    (黃栗), 웅담(熊膽), 원지(遠志)
◎ 쓰지 않는 약재 : 감수(甘遂, 가슴이 조이며 답답하며 아플 수 있다.),
    계지(桂枝, 발진이 생길 수 있다.), 영사(靈砂, 구갈이 생길 수 있다.),
    석고(石膏, 손발이 궐냉하게 될 수 있다.), 시호(柴胡, 땀이 멎지 않을 수
    있다.), 황백(黃栢,소변이 나오지 않을 수 있다.)
◎ 태음인(太陰人)에게 좋은 보약재 : 녹용(鹿茸), 웅담(熊膽), 오미자
    (五味子), 맥문동(麥門冬), 갈근(葛根)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