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로 구별  |  심성으로 구분  |  병, 증상으로 구분  |  이로운음식, 해로운음식  |  체질과 질병
약재와 보약  |  감정 콘트롤  |  장수비결  |  적합한 운동  |  배우자 고르기  |  섭생법
심성에서는 성질(性質)과 재간(材幹, 일을 처리하는 능력), 항심(恒心, 항상 가지고 있는 마음), 성격(性格), 심욕(心慾, 욕심) 등을 관찰한다. 체질마다 특유의 심성(心性)이 있기 때문에 체질 구별에서 매우 중요한 요소로 취급받는다.

그러나 자기 스스로 체질(體質)을 판단할 때에는 객관성(客觀性)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또, 특유의 심성이 잘 드러나지 않는 사람도 있다.

그런 경우에는 급박한 상황에 부딪히게 해서 본심(本心)을 파악하는 방법도 있다.
소양인(少陽人)은 명랑하고 시원스러운 의리의 사나이형이라고 볼 수 있다.

솔직 담백하고 의협심이나 봉사정신이 강하다.

지구력이 부족하여 싫증을 잘 내고 체념을 쉽게 한다.

굳세고 강인한 성질(性質)과 추진하는 일에 능한 재간(材幹)이 있어 강하고 적극성이 있어 어떠한 일도 어려워하지 않는다. 주저 없이 일을 시작하고 쉽게 일을 꾸민다.

행동거지가 활발하고 답답해 보이지 않으며 시원시원하다.

항상 구심(懼心, 두려워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 너무 쉽게 일을 벌이다 보니, 뒤에 가서 문제는 자주 생겨 항상 무슨 일이 생길까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구심(懼心)이 발전하면 건망증(健忘症)이 된다.

성격은 매우 급한 편이며 활동적이고 열성적이며 봉사정신이나 의협심이 강한 반면 매사에 시작은 잘하나 마무리가 부족하며 싫증을 잘 느끼고 쉽게 체념한다. 따라서 벌려 놓은 일을 잘 정리하지 않고, 일이 잘 추진되지 않으면 그냥 방치해버리는 경우가 많다.

성격이 외향적(外向的)이라 항상 집안일은 가볍게 보고 밖으로 나가려 하며 좁은 곳은 갑갑해 한다. 그래서 밖으로 돌려고 할 뿐, 안을 지키려 하지 않는다. 또한 다른 사람을 돕는 일에는 신바람을 내지만 집안일에는 소홀한 편이다.

편사지심(偏事之心)이 있다. 지나치게 밖의 일에만 신경 쓰고 안을 다스리지 않으면 사사로운 정에 치우치는 마음이 생긴다는 의미이다. 사사로운 정(情)에 치우치는 마음이 있어 기분과 감정에 따라 일을 처리하게 됨으로 남이 보기에 무원칙적이어서 믿음성이 떨어져 함께 일하기를 꺼려할 수 있다.

이해타산(利害打算)이나 공사(公私)의 구분 없이 감정(感情)에 따라 일을 처리하게 된다. 사욕(私慾)을 탐내어 공적인 일을 망치는 일은 없고, 실속(實速)보다는 명예(名譽)를 중시 여긴다.

부지런하고 충직하며, 대범하고, 포용력이 있어서 주위사람들에게 신뢰감을 주는 사람이다. 자신의 일보다 타인을 중요시 여기고, 끈기가 없어 어려움에 쉽게 포기하므로 사업가로서는 조금 무리가 있다. 감사 부서, 수금, 지출 담당 업무 등이 적합하다.

소양인(少陽人)은 겉치레를 중요시 여겨 사치와 낭비를 범하게 된다. 호사스러운 생활과 분수 이상의 과소비를 피해야 하며, 정리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

교사(嬌奢)와 교만(驕慢), 교태(嬌態)를 부리며 사치(奢侈)를 부리는 것을 삼가야 하며, 호색(好色)하여서는 안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