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로 구별  |  심성으로 구분  |  병, 증상으로 구분  |  이로운음식, 해로운음식  |  체질과 질병
약재와 보약  |  감정 콘트롤  |  장수비결  |  적합한 운동  |  배우자 고르기  |  섭생법
폐비간신(肺脾肝腎) 사초(四焦)의 장부(臟腑, 신체의 주요 기관)들은 애노희락(哀怒喜樂)의 감정과 밀접한 관계가 있으므로 장부(臟腑)의 기능 차이는 애노희락(哀怒喜樂)의 감정이 적당한가 과다한가에 의해 좌우되는데, 애노희락(哀怒喜樂)의 감정이 과다하면 장부(臟腑)가 상(傷)한다.

따라서 장부(臟腑)의 병(病)을 고치려면 장부(臟腑)의 기운을 다스리는 것만으로는 부족하고 더불어 성정(性情)도 다스려야 한다.

사상의학(四象醫學)에서는 마음을 다스려 병(病)을 다스리라고 하였다.
소음인(少陰人)은 태음인(太陰人)과 반대로 기쁨의 감정을 쉽게 표출하고 즐거움을 깊이 간직한다.

그러나 쉽게 기뻐하며 흥분하는 일이 자주 있으며, 비위(脾胃)가 상한다.

따라서 기쁜 일이 있더라도 소음인(少陰人)은 평소의 침착한 성격대로 정말 기뻐할 만한 일인지 따져 보아야 한다.

그러나 즐거운 일이 생기면 감정을 숨기지 말고 표현해야 한다. 너무 깊이 즐거운 감정을 간직하면 내장(內臟)이 상할 뿐 아니라, 그로 인해 기쁜 일이 생기면 기쁨에 더욱 쉽사리 격동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