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로 구별  |  심성으로 구분  |  병, 증상으로 구분  |  이로운음식, 해로운음식  |  체질과 질병
약재와 보약  |  감정 콘트롤  |  장수비결  |  적합한 운동  |  배우자 고르기  |  섭생법
한의학(韓醫學)은 본래 신농씨(神農氏)의 '본초(本草)', 황제(黃帝)의 '내경(內經)', 장중경(張仲景)의 '상한론(傷寒論)', 주굉(朱肱)의 '활인서(活人書)' 등을 거쳐 발전하였고, 우리나라에서는 허준(許浚)이 '동의보감(東醫寶鑑)'으로 집대성하였다.

이러한 한의학(韓醫學)은 증치(證治, 증상치료)의학으로 질병의 치료 방법이 사상의학에서 제시한 병증 이론과 몇몇 치료법은 일반 한의학의 증치 의학 내용을 일부 포함한다.

이제마가 체질병증 관점에서 한의학을 계승하고 보완하려 했기 때문이다. 그러니 병증을 보는 관점이니 치료 방법은 증치 의학의 허실보사(虛實補瀉, 허(虛)함은 보(補)하고, 실(實)함은 사(瀉)하여 다스림)라는 원칙과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

이제마는 약재의 성질에 따라 각 체질에 맞는 것과 해로운 것을 구분하고, 중국(中國) 송(宋), 원(元), 명(明)나라의 의서들을 연구하여 각 체질에 맞는 처방들을 골라서 분류한 뒤, 사상체질에 맞는 처방을 창안하였다.
소음인(少陰人)은 비위(脾胃)의 기운이 냉(冷)하여 소화(消化)가 잘 안 되거나 설사(泄瀉)하기 쉽다.
따라서 비위(脾胃)의 기운을 덥게 보(補)하는 방법을 위주로 치료한다.
◎ 허약한 비(脾)의 기운을 보(補)하는 약재 : 인삼(人蔘), 백출(白朮),
    감초(甘草), 당귀(當歸), 천궁(川芎), 관계(官桂), 진피(陳皮), 백작약
    (白芍藥), 도인(桃仁), 홍화(紅花), 부자포, 목향(木香), 정향(丁香),
    향부자(香附子)
◎ 쓰지 않는 약재 : 갈근(딸꾹질을 나게 할 수 있다.), 감수(甘遂, 구갈(口渴)
    이 나고 설사(泄瀉)가 날 수 있다.), 메밀(부기가 날 수 있다),
    대황(大黃, 설사가 날 수 있다.), 영사(靈砂, 기가 거슬러 올라 손발이 싸늘
    할 수 있다.), 배(딸꿀질을 일으킬 수 있다.), 마황(麻黃, 구갈(口渴)과 땀이
    많고 오한(惡寒)이 날 수 있다.), 석고(石膏, 가래가 성하고 설사(泄瀉)가
    날 수 있다.), 수은(水銀, 배가 아플 수 있다.), 사군자(使君子, 딸꾹질이
    날 수 있다.), 쇠고기(설사(泄瀉)가 날 수 있다.), 시호(柴胡, 땀이 많아질
    수 있다.), 돼지고기(위장 적체나 졸도의 위험이 있다.), 황백(黃栢, 구역이
    날 수 있다.), 황련(黃連, 머리가 아플 수 있다.)
◎ 소음인(少陰人)에게 좋은 보약재 : 인삼(人蔘), 부자(附子), 황기, 계피
    (桂皮), 당귀(當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