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로 구별  |  심성으로 구분  |  병, 증상으로 구분  |  이로운음식, 해로운음식  |  체질과 질병
약재와 보약  |  감정 콘트롤  |  장수비결  |  적합한 운동  |  배우자 고르기  |  섭생법
소음인(少陰人)은 소화(消化)만 잘 되면 건강하다.

소화(消化)가 안 되고 속이 더부룩해서 항상 얼굴 표정이 어두운 사람들 중엔 소음인(少陰人)이 많다.

찬 음식을 먹으면 설사(泄瀉)를 하기 쉬운데, 이것은 장(腸)이 잘못된 것이 아니라 위(胃)가 견디지 못해 일어나는 현상이다. 위장(胃腸)계통의 질병이 소음인(少陰人)의 대표적인 질병이다.

소음인(少陰人)은 비대(肥大)하지 않고 몸이 차므로 땀을 흘려서는 안 되는 체질이다. 만약 땀이 많이 나오면 병이 생긴 증거이다. 무리한 운동으로 땀을 많이 내면 기력이 달리고, 몸이 더욱 차가워져 병(病)이 생기기 쉽다.

소음인(少陰人)은 비위(脾胃)가 허약한데, 이것 때문에 생기는 병이 많다. 다른 병이 있더라도 비위(脾胃)에 별 탈이 없으면 크게 염려할 필요가 없다.

소음인(少陰人)의 병은 어떤 병을 불문하고 땀이 많지 않고 물을 잘 마실 수 있으면 큰 병이 아니다.

소음인(少陰人) 병의 길한 증상은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인중(人中)에 땀이 나는 증상이고, 다른 하나는 물 마시는 것이 어렵지 않은 경우이다. 물을 잘 마실 수 있으면 비위(脾胃)에 양기(陽氣)가 충분해서 병이 어렵지 않게 낫을 수 있다.

소음인(少陰人) 병에 위급한 증상이 두 가지 있는데, 하나는 열(熱)이 나면서 땀을 많이 흘리는 증상이고, 다른 하나는 맑은 물 같은 설사(泄瀉)를 하는 경우이다. 소음인(少陰人)은 설사(泄瀉)를 경계해야 하는데, 설사(泄瀉)를 한 달에 두세 번을 하더라도 가볍게 보아서는 안 된다. 하루에 3∼4번 설사(泄瀉)를 하거나 사흘 동안 계속 설사(泄瀉)를 하면 매우 중(重)한 증세이다. 그러나 인후(咽喉)에 생긴 매핵기(梅核氣, 인후에 살구 씨 같은 것이 막혀있는 느낌, 신경성 증상이다.)는 크게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

소음인(少陰人)의 생리(生理)와 병리(病理)에 대해서는 가장 많이 밝혀졌고, 좋은 처방들이 많아 치료하기 용이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