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로 구별  |  심성으로 구분  |  병, 증상으로 구분  |  이로운음식, 해로운음식  |  체질과 질병
약재와 보약  |  감정 콘트롤  |  장수비결  |  적합한 운동  |  배우자 고르기  |  섭생법
소음인(少陰人)은 상체(上體)보다 하체(下體)가 균형 있게 발달하였고, 보통은 키가 작은데 드물게 장신(長身)도 있다.

전체적으로 체격이 말랐으며 약한 체형이 많고, 앞으로 숙인 모습으로 걷는 사람도 많다.

가슴둘레를 싸고 있는 자세가 외롭게 보이고 약하며, 엉덩이가 큰 사람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체형을 보면 둔부(臀部)가 발달하고 어깨가 상대적으로 좁은데, 간혹 어깨가 발달하고 체격이 좋은 체형이 있는데 둔부 역시 발달되고 발목이 굵은 편이다.

대체적으로는 체격이 작고 아담한 경우가 많다. 얼굴 모양도 자연스러우며 재주가 있어 보인다.

얼굴이 약간 갸름하고 몸에 비해 긴 편이며, 얼굴색이 창백하고 깨끗하거나 얼굴전체가 술 취한 사람처럼 붉은 경우도 있다.

소음인(少陰人)도 뼈대가 크고 키가 크며 살이 찐 경우가 많이 있다. 이런 경우는 주로 앞뒤로 찌면서 몸이 동글동글해진다. 태음인(太陰人)은 주로 옆으로 많이 찌기 때문에 넓어진다.

얼굴에서 보면 소음인(少陰人)은 살이 찌면서 볼이 통통해지고 아래로 쳐지는데, 태음인(太陰人)은 옆으로 벌어지면서 전체적으로 다 찐다.

소음인(少陰人)의 걸음걸이는 자연스럽고 얌전하며, 평소 땀은 별로 흘리지 않는 편이며 땀을 내고 나면 많이 피곤해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