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리기 쉬운 질환  |  두뇌활동 촉진  |  머리가 좋아지는 식품  |  좋은 간식  |  두뇌개발에 좋은 참깨
수험생과 뱀장어  |  기억력 증진  |  수험생 건강관리  |  수험생의 여름나기  |  마음이 불안정할 때
스트레스로 인한 미열  |  수험생 빈혈대책  |  수험생 솔잎건강법  |  수험생과 수면
단백질에서 글루타민이, 글루타민에서 뇌수 영양제인 캬바가 만들어지는데, 이런 생성과정은 수면중에 가장 잘 만들어진다고 합니다. 다시 말해서 머리를 쓸 때 반드시 필요한 두 가지 물질인 양성반응을 일으키는 플러스 물질 ‘양기’와 음성반응을 일으키는 마이너스물질 ‘음기’가 뇌수에서 밤 동안 수면 중에 가장 활발하게 만들어져 저장되었다가 낮 동안에 아낌없이 쓰여진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수험생에게 수면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극단으로 수면이 충분하지 못하면 뇌수는 일을 할 수 없다고 표현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수면까지 아껴가며 공부하는 것은 오히려 머리를 나쁘게 합니다.

『동의보감』에 “소장년층은 기혈이 왕성하고 피부나 근육이 윤활하며 기순환이 잘되어 혈액순환과 신진대사가 정상적이므로 낮에는 정신이 맑고 밤에는 잘 잔다."고 했습니다. 이것을 거꾸로 풀면 밤에 잘 자야 낮에 정신이 맑아 집중력과 기억력이 증진되며, 순환과 대사가 정상이어야 밤에 숙면하고 낮에 학습 능력이 증진된다는 뜻입니다.

따라서 잠자는 시간을 아끼지 말고 푹 자도록 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취침 전에 뜨거운 물에 발을 5~10분 담그면 좋습니다.

또는 대추차를 마시면 진정작용이 뚜렷해 짧은 시간에도 숙면할 수 있습니다.

『동의보감』에는 “대추가 모든 걸 조화시키고 비위장 기능을 돕는다."라고 했으므로 수험생의 스트레스성 위염에도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또는 호두죽을 밤참으로 먹는 것도 건뇌 및 숙면 유도에 아주 효과가 있습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