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리기 쉬운 질환  |  두뇌활동 촉진  |  머리가 좋아지는 식품  |  좋은 간식  |  두뇌개발에 좋은 참깨
수험생과 뱀장어  |  기억력 증진  |  수험생 건강관리  |  수험생의 여름나기  |  마음이 불안정할 때
스트레스로 인한 미열  |  수험생 빈혈대책  |  수험생 솔잎건강법  |  수험생과 수면
수험생의 심신 불안정증은 일률적으로 표현하기 어려울 만큼 다양하지만 일반적으로 두통, 두중, 두훈을 호소합니다.

두통은 한쪽 머리에 통증이 오기보다는 백회 경혈과 양쪽의 태양 경혈을 잇는 삼각형 부위에 통증이 오는 경향이 더 많습니다. 백회 경혈은 정수리 중앙 부위이고, 태양 경혈은 눈초리 끝과 귀 사이의 오목한 부위에 위치합니다. 다시 말해 두통 호소 범위는 주로 정수리부터 이마와 눈초리 그리고 관자놀이 둘레인 것입니다.

두중은 머리가 맑지 않고 무거워 무얼 뒤집어 쓴 것 같거나 안개 속에 갇힌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두훈은 뇌가 출렁이는 듯 또는 빙글 도는 듯 어찔하며 눈까지 아물아물합니다.

이밖에 초조, 우울, 의욕 감퇴, 불안 등을 호소하기도 하며, 불면, 천면, 다몽도 생깁니다. 좀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무엇에 쫓기는 듯하고, 침울하며, 학습 의욕이 떨어져 공부하기가 싫어질 뿐 아니라 잠을 못 이루거나 깊은 잠을 자지 못하며 꿈이 많습니다.

또 다른 증상으로는 입이 쓰고 하품이 잦으며 심장이 뭔가에 놀란 듯 마구 뛰기도 합니다. 그리고 팔다리가 저리거나 뼈 마디마디가 뿌듯해지기도 하고 자꾸 누우려 합니다. 온몸이 나른하여 아침에 일어나기 힘들고 심해지면 체중이 줍니다. 이러한 경우에는 양파를 먹게 합니다.

양파에는 유화아릴 성분이 있어 심신을 안정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비타민-B1이 체내에서 충분히 이용되도록 작용합니다. 비타민-B1이 부족하면 불안, 초조가 심해지고 숙면을 취할 수 없게 되며 부산해집니다. 또 진득하니 앉아 공부를 못하고 좀이 쑤셔 못 견디며 사소한 일에도 짜증을 냅니다. 그래서 양파를 먹이는데, 날 양파를 썰 때 눈물, 콧물 나도록 매운 것도 바로 유화아릴 성분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 성분은 휘발성이어서 양파를 볶거나 삶거나 끓이는 등 열을 가하게 되면 없어지고 맙니다. 이렇게 되면 양파가 제 역할을 다 할 수 없으므로 가능하면 날것 그대로 먹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왕이면 사과와 함께 생즙을 내어 먹습니다.

이때 식초를 조금 떨어뜨리면 영양소 파괴를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만약 날 양파를 먹기 싫어하면 될수록 가열을 적게 하여 요리한 걸 먹입니다.

한편 머리가 멍하고 만사가 싫증나고 짜증스럽다 하는 수험생들은 유자를 먹으면 좋습니다. 유자는 비타민-C가 레몬의 3배 이상 들어 있으며, 새콤한 구연산이 있어서 수험생의 피로를 풀어 주고 모세혈관까지 강화합니다. 이것은 비타민-P와 같은 효력을 발휘하는 헤스페리딘 물질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와 더불어 셀러리도 많이 먹습니다.

그리스 의사들이 만병통치약으로 이용해 왔던 셀러리는 진정, 건위작용과 항스트레스 작용이 뛰어나고, 자율신경 균형을 회복시키며, 체내 독소를 빨리 배출시키고, 피로를 회복시킵니다.

따라서 신경 피로가 심한 수험생은 궁합이 제일 잘 맞는 당근과 배합해서 많이 먹도록 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