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리기 쉬운 질환  |  두뇌활동 촉진  |  머리가 좋아지는 식품  |  좋은 간식  |  두뇌개발에 좋은 참깨
수험생과 뱀장어  |  기억력 증진  |  수험생 건강관리  |  수험생의 여름나기  |  마음이 불안정할 때
스트레스로 인한 미열  |  수험생 빈혈대책  |  수험생 솔잎건강법  |  수험생과 수면
수험생 건강은 봄과 여름에 다잡아야 합니다.

춘곤증이나 주하병이 있으면 학습 능률이 저하되며, 졸립거나 괜히 나른하여 긴 세월 다 놓치고 막상 시험이 코앞에 닥치면 발을 동동 구르게 될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춘곤증이나 주하병에 걸리면 피로합니다. 머리가 무겁고 맑지 못합니다. 자꾸 졸립고 눕고만 싶습니다. 하품을 잘 하고 기억력이 떨어집니다. 매사에 의욕이 없고 초조합니다. 짜증만 나고 끈기가 없습니다.

이상과 같은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럴 때에 쓸 수 있는 처방이 많으므로 빨리 한의사의 진찰을 받도록 해야 합니다.

『동의보감』에 기재되어 있는 대표적인 처방으로는 보중익기탕과 청서익기탕이 있습니다. 보중익기탕은 황기 6g, 인삼 백출 감초 각 4g, 당귀 진피 각 2g, 술에 적신 승마와 시호 각 1.4g으로 구성됩니다. 이것은 얼굴이 누렇게 들뜨고 아침이면 얼굴이나 손등이 부을 때, 손발에 힘이 없고 때로 저리며 땀을 많이 흘릴 때, 머리가 항상 무거우며 기억력이 떨어지거나 배꼽 둘레가 벌떡 벌떡 뛸 때 쓸 수 있는 처방입니다.

청서익기탕은 창출 6g, 황기 승마 각 4g, 인삼 백출 진피 신곡 택사 각 2g, 술에 적셔 볶은 황백 당귀 갈근 청피 맥문동 감초 각 1.2g, 오미자 9알로 구성됩니다.

이것은 긴 여름에 습기와 열기가 찜 찌듯 하는데 땀을 못 내고 차게 해 팔다리가 나른할 때, 정신이 상쾌하지 못하며 기운이 없어 움직이기 싫을 때, 몸에 열이 나고 번조증과 갈증이 날 때, 소변이 누렇고 탁하면서 설사하고 숨이 차며 땀을 많이 흘릴 때 쓸 수 있는 처방입니다.

또한 대추차오미자차, 칡차 등에 이나 을 타서 많이 마시도록 합니다. “과거 공부하는 집에는 엿을 고는 단내가 난다.”라는 말이 있듯이, 엿은 체력을 늘리고 기억력을 좋게 하며 에너지를 보충하고 진액을 충만케 합니다.
맨 위로